Damtuh

고객지원


특별한 기부가 아닌 고정적으로 후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녀는 “(후원을) 시작할 때는 미래에 일을 하지 않는 상황이 되면 어떻게 (후원)하나는 생각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미래에 대한 불안 때문에 지금 해야 할 일을 못하면 안 된다 느꼈다”고 부담감을 느꼈던 이유를 털어놨다.

정애리가 정기적으로 이 아이들에게 후원하는 금액은 한달에 1,000만원이 넘는다. 1년이면 1억을 훌쩍 넘기는 상당한 액수다.

그녀는 “나도 여자이고 배우인데 조금 더 좋은 것을 누리고 갖고싶을 때가 있다”면서도 “지금 이 욕망을 참아 아이들이 쉴 수 있는 쉼터가 만들어진다면, 그런 생각을 하고 마음을 바꾼다”고 고백했다.

커피 한 잔을 마실 때에도 싼 것을 찾게 된다는 그녀는 연예인 후배들의 선행에도 “밖으로 알려지는 것에 상관없이 꾸준히 선행을 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이어 그녀는 “특별한 기부가 아닌 고정적으로 후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은 고정적으로 후원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과식하고 굶는 것이 아니라 매일 먹는 것이 중요하지 않느냐”고 자신의 후원 철학을 전했다.

차연 sunshine@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손에 잡히는 뉴스, 눈에 보이는 뉴스(www.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

List